교회역사

dot.png역대 담임목사

1_게일목사.jpg
게일(James Scarth Gale)
 
1대 담임목사(1900〜1927년)
2대(1908), 4대(1910) 독노회장
2_이명혁목사.jpg
이명혁 목사
 
2대 담임목사(1916~1927.6)
경충 12회(1917년) 노회장
3_함태영목사.jpg
함태영 목사
 
3대 담임목사(1929〜1941년)
제12회(1923년) 총회장
4_전필순목사.jpg
전필순 목사
 
4대 담임목사(1941〜1961년)
제42회(1957년) 총회장
5_백리언목사.jpg
백리언 목사
 
5대 담임목사(1962〜1966년)
6_김형태목사.jpg
김형태 목사
 
6대 담임목사(1967〜1989년)
제72회(1987년) 총회장
7_이성희목사.jpg
이성희 목사
 
7대 담임목사(1990〜2018년)
제101회(2016년) 총회장
8_김주용목사.jpg
김주용 목사
 
8대 위임목사(2019년〜현재)

dot.png역대 교회당

예배당.png

dot.png역사관 소개

역사관_1.png
125년전 연못골에 주님의 복음이 심어졌습니다.
당시 이 땅에는 갑오개혁의 단행과 청일전쟁, 러일전쟁 등 조선을 둘러싼 주위 세력의 힘겨루기가 끊이지 않았고 그 사이에서 조선은 바람 앞의 등불과 같은 위태로운 처지에 있었습니다. 때가 이르러 멀리 캐나다에서 온 청년 선교사 게일에 의해 천민들의 주거지였던 연못골에 복음의 씨앗이 뿌려졌고 이는 우리나라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큰 사랑이었고 우리에게는 새롭게 태어나는 기쁨과 은혜의 시작이었습니다.
가난한 천민이 많았던 지역에 자리한 연동교회에 1904년 이상재를 비롯한 정부 관리와 사대부 양반들이 출석하게 되면서 반상타파에 선구적 역할을 하였으며 천민 출신 고찬익 조사를 투표를 통해 장로로 장립하는 등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첫발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이렇듯 연동교회는 125년의 역사 속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영혼을 구원하는 영성적 역할은 물론 일제에 항거하는 독립운동을 비롯한 국민계몽운동, 근대화를 위한 교육, 의료, 여성 자의식 함양, 민주화 투쟁 등과 같은 사회문제에 대해 침묵하지 않고 앞서 나가는 예언자적 역할도 묵묵히 수행하는 등 교회의 영성적 역할과 예언자적 역할을 감당해왔습니다. 연동교회 역사관은 이런 연동의 숨결을 간직하며 앞으로 나아갈 길을 생각하게 합니다.

문의 : 강영옥 권사 010-3254-0860
역사관_1.jpg
역사관 내부
역사관_2(게일역사관).jpg
게일역사관 내부

dot.png사진으로 보는 연동교회 120년사

   
   
교회연혁
발간사 + 목차
1894 제 1 편 요람기 1894-1900 초대 다섯 선교사 시대
1900 제 2 편 성장기 1900-1927 게일 목사 시대
1919-1927 이명혁 목사 시대
1929 제 3 편 발전기 1929-1947 함태영 목사 시대
1941 제 4 편 수난기 1941-1961 전필순 목사 시대 1
전필순 목사 시대 2
전필순 목사 시대 3
전필순 목사 시대 4
전필순 목사 시대 5
1962 제 5 편 재건기 1962-1966 백리언 목사 시대
1967 제 6 편 확장기 1967-1989 김형태 목사 시대 1
김형태 목사 시대 2
김형태 목사 시대 3
김형태 목사 시대 4
김형태 목사 시대 5
김형태 목사 시대 6
1990~ 제 7 편 안정기 1990-현재 이성희 목사 시대 1
이성희 목사 시대 2
이성희 목사 시대 3
이성희 목사 시대 4
이성희 목사 시대 5
이성희 목사 시대 6
이성희 목사 시대 7
이성희 목사 시대 8
이성희 목사 시대 9
이성희 목사 시대 10
이성희 목사 시대 11
전체 메뉴 보기
×